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인천
인천시 저출산대책위원회, 운영의 혁신 꾀한다‘인천100인의 아빠단’과 열린 토론회로 개최

인천광역시 저출산대책위원회(위원장 박남춘 시장)는 23일 오후 인천시청 중회의실에서 제2기 위원회 출범 후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에는 수요자 맞춤형 저출산 대책 및 육아정책의 수립을 위해 새로이 위촉한 다둥이 엄마 임윤경 위원과 100점짜리 육아를 위한 아빠들의 모임인 ‘인천100인의 아빠단’ 대표 황의진 위원이 참석했다.

그동안 시에서는 시민이 중심이 되는 새로운 시각에서 함께 고민해 보고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각종 위원회의 운영에 관한 사항을 공개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회의 역시 그동안 위원회 운영의 틀을 깨고, 위원들과 함께 정책의 당사자인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열린 토론회로 진행하는 혁신을 꾀했다.

이날 위원회는 출산과 육아의 주체가 되고 있는 ‘인천100인의 아빠단’ 아빠들의 경험이 묻어나는 현장의 소리를 비롯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전문가 위원들의 경험과 지혜가 반영된 정책 제안 등이 이어졌으며, 인천광역시 출산 장려 및 공동육아정책에 대한 보고와 ‘출산과 양육에 유리한 환경과 대응기반 조성’에 대한 열린 토론을 펼쳤다.

이현애 여성가족국장은 “그동안의 저출산 극복 정책이 출산율 높이기에 중점을 두어왔다면, 이제는 정책의 중심이 개인의 삶, 가족의 삶을 존중하는 사람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정책 추진의 원동력은 정책당사자의 의사결정으로부터 나올 수 있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신념을 바탕으로 출산과 육아가 망설임 없는 축복이고 기쁨이 될 수 있도록 온 마을이 함께 아이를 키우는 인천만의 혁신육아정책으로 2022년까지 혁신육아카페 100개소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세 기자  hanminilbo@daum.net

<저작권자 © 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