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연천서도 발생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군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18일 밝혔다.

의심 신고된 연천군 백학면의 양돈농장은 돼지 2천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전날 오후 2시께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로써 전날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후 연이틀 두 건이 발생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이농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천군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이 농장 외에 2개 농가가 돼지 45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반경 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5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농식품부는 전날 의심 신고를 접수하고서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 팀을 투입, 사람과 가축 및 차량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인됨에 따라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긴급 살 처분 등 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생이 확인된 전날 오전 6시 30분을 기해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리는 한편, 발생 농장과 그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4700마리에 대한 살 처분에 들어간 바 있다.

김수홍 기자  hanminilbo@daum.net

<저작권자 © 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