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5.7℃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11.2℃
  • 구름조금울산 10.2℃
  • 연무광주 10.3℃
  • 구름조금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8.6℃
  • 구름조금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사회

로컬의 미래 찾는다…2023 제주국제건축포럼

12월 1일 제주 한라컨벤션센터…글로벌 건축전문가 한자리에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임경복 기자 | 제주를 비롯한 세계 각국 도시의 공통 현안을 공유하며 제주 건축문화의 발전과 진흥 방향을 모색하는 ‘2023 제주국제건축포럼’이 12월 1일 제주한라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제주국제건축포럼은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 건축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제주국제건축포럼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2년마다 열리는 제주 유일의 국제 건축행사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로컬의 미래: 컬러링 더 시티(Coloring the Cities)’로, 글로벌 건축·도시 환경과 제주 건축의 지역성에 대해 국제적인 건축전문가들의 견해를 접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고학 전문가인 영남대학교 이청규 명예교수가 기조연설을 맡아 섬 건축문화에 대한 식견을 공유한다.

2017년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스페인 건축가 카르메피젬(RCR)과 멕시코 건축가 마누엘 세르반테스, 일본 건축가 준야 이시가미, 제주 건축가인 양건 대표가 주제 발표에 나서며, 이덕종 건축가가 좌장을 맡고 주제발표자들이 참여해 종합토론을 펼친다.

또한 한라컨벤션센터 로비에서는 제주건축에 대한 건축전문가 및 건축전공 학생의 생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Man makes Colors’기획전시가 펼쳐진다.

제주국제건축포럼은 2016년 제1회 포럼 ‘문화변용_동아시아 해양실크로드에 건축을 싣다’에 이어 2018년 제2회 포럼 ‘지속 가능한 도시를 위한 포스트 투어리즘’, 2021년 제3회 포럼 ‘뉴 이스 노멀(New is Normal)! 새로움이 일상이 되다’를 개최했다.

3차례에 걸친 포럼에는 국내외 건축전문가를 비롯한 2,000여명이 참여했으며, 제주건축문화와 국제건축문화의 발전방향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양창훤 제주도 건설주택국장은 “제주국제건축포럼을 통해 국제건축문화의 변화와 발전방향에 맞춰 제주건축문화가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